메뉴열기 검색열기

마취과 의사들 "18일 총궐기대회 참여…필수분야 마취는 지원"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4-06-13 14:45
수술에 필수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들이 오는 18일로 예정된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총궐기대회에 참가하기로 했다.


대한마취통증의학회는 의협의 전면 휴진과 의사 총궐기대회와 관련, 13일 임시 이사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단 학회는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들이 업무를 전면 중단할 경우 외과계 수술의 일괄 셧다운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필수적인 분야의 마취 진료는 지속하기로 했다.


이로써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들은 오는 18일에도 소아, 분만, 중증, 응급, 암환자 수술 등에 대한 마취와 중환자 관리, 난치성 통증 치료는 지원할 방침이다. 학회는 조만간 회의를 열어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 등 일부 병원에서 예고한 '무기한 휴진' 시 마취 진료를 전면 휴진할지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학회는 정부를 향해 의협과 대한의학회를 중심으로 사태를 조속히 해결해달라고도 당부했다. 의협은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발해 오는 18일 전면 휴진하고 서울 여의도에서 의사 총궐기대회를 개최하겠다고 예고했다. 의협은 정부에 2025학년도 의대 증원 절차를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마취과 의사들 "18일 총궐기대회 참여…필수분야 마취는 지원"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