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세브란스 노조 "진료연기·취소 업무 거부한다"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4-06-13 15:30
연세대 의과대학 교수들이 무기한 휴진 등 집단행동을 결의하자 연세의료원 노동자들이 "명분 없는 집단행동 계획을 철회하고 현장을 지켜 달라"고 촉구했다.


13일 세브란스병원 노동조합은 이같은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교수 집단행동으로 인한 진료 연기나 예약 취소 등의 업무는 일체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에는 강남·신촌·용인에 위치한 연세의료원 산하 3개 세브란스병원에 소속된 간호사 등 보건의료 노동자들이 가입해 있다.
노조에 따르면 3개 병원 교수들은 진료과별로 일부 혹은 완전 휴진을 추진하고 있다. 전면 휴진을 결정한 과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신촌과 강남 일부 과에서 27일에 맞춰 진료를 연기하거나 취소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노조는 "극단적 가정이지만 교수들이 동시에 모두 집단휴진에 돌입하는 날엔 3개 병원 1일 평균 외래환자 1만7000여명의 진료 예약은 기약없이 미뤄지고, 생사의 갈림길에 있는 500여명의 수술이 연기되며, 3000여명의 재원 환자는 불안한 상태에 놓일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장기화한 집단행동은 명분을 상실한 지 오래고, 방법도 도가 지나치다"며 "정부가 사직서 수리와 행정조치 철회를 발표했음에도 집단휴진을 강행하는 것은 명분을 상실한 무리수"라고 말했다. 이어 "알려진 대로라면 (교수들은) 필수 유지 업무에 준하는 마지노선 조차 지키지 않겠다는 것으로 이해된다"며 "의사들에 대한 국민의 기대가 바닥까지 추락하고 있음을 깨닫고 현장으로 복귀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세브란스병원 노조는 교수들에게 "집단행동 강행은 전공의들의 처우에 안타까움을 느끼고 의대 교수들의 노고를 이해하며 협력해왔던 병원 노동자들을 등돌리게 하는 최악의 오판"이라며 휴진 철회를 호소하는 한편 정부에는 "의료계와 적극적으로 대화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노조 등이 속한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도 오는 14일 서울대병원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 전면 휴진을 비판할 계획이다.강민성기자 kms@dt.co.kr

세브란스 노조 "진료연기·취소 업무 거부한다"
연세의료원 산하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 세 곳에 소속된 교수들이 정부에 반발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13일 세브란스병원에서 방문객들이 휴진 철회를 촉구하는 노조 입장문을 읽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