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무기한 휴진` 하루전 서울의대 교수들, 국회 보건복지위 만난다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4-06-13 15:44
개원의와 의대 교수들 사이에서 집단휴진이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와 국회가 가장 먼저 전면 휴진을 선언한 서울대 의대·병원 교수들과 잇따라 접촉하고 있다. 국무총리에 이어 국회도 서울의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와 만나기로 하면서 집단휴진 사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13일 의료계와 국회 등에 따르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오는 16일 서울의대·병원 교수 비대위와 대화 테이블에 앉는다. 이날은 서울의대·병원 교수들의 무기한 휴진 시작 하루 전날이다. 강희경 서울의대·교수 비대위원장은 "어제저녁 병원으로부터 국회와의 만남을 제안받았다"며 "아직 충분히 논의하지 못했기에 어떤 대화를 나눌지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지금까지 우리의 요구사항을 얘기하고 국회 차원에서 도와주실 수 있는 게 있는지 물어보려 한다"고 말했다.
서울의대 비대위는 11일에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만나 의료계의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사태 해결을 위한 정부 역할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달 6일 휴진을 결정하면서 비대위는 "정부가 모든 전공의에 대한 진료유지명령과 업무개시명령을 완전히 취소해야 한다"며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로 현 사태가 악화한 것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가시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전면 휴진은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대한의사협회(의협)도 개원의 등 모든 직역을 포함한 '18일 집단 휴진'을 선언했고, '빅5' 병원 등 전국 의대 교수들도 이런 움직임에 힘을 싣고 있다. 전병왕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서울의대 비대위와의 협의 관련 질문에 "구체적인 진행 상황을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여러 의료계를 대변할 수 있는 단체와 계속 비공식적으로 대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정부·국회-서울의대 교수들의 만남을 계기로 집단휴진 사태가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 위원장 역시 "환자 피해는 (휴진의) 목적이 아니다"며 "정부도 당연히 고민하겠지만, 환자 피해가 생길까 봐 교수들 역시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몹시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무기한 휴진` 하루전 서울의대 교수들, 국회 보건복지위 만난다
휴진 예고된 서울대병원<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