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의사협회 "주말까지 정부 입장 전향적 변화 있다면 집단휴진 재검토"

강민성 기자   kms@
입력 2024-06-13 16:55
대한의사협회가 다음주 의료계 집단휴진을 앞두고 "정부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가 있다면 휴진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협은 늦어도 내일까지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의대 증원 원점 재논의' 등 구체적인 대정부 요구안을 정리해서 발표할 예정이다.


의협은 13일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대한의학회,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전국의과대학교수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서울의대 비대위 대표자 등과 함께 연석회의를 한 후 브리핑을 가졌다.
최안나 의협 대변인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번 주말까지 정부가 입장 변화를 보이지 않으면 다음 주부터 예정된 전국 휴진사태을 막지 못할 것"이라며 "정부가 답을 줄 시간"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입장 변화가 무엇인지를 묻자 "의협을 단일 창구로 해서 그동안 의료계가 요구했던 것을 다시 논의해야 한다는 것이고, 구체적인 것은 논의 중"이라고 했다. 최 대변인은 "이 사태의 가장 큰 걸림돌은 정부가 의협을 개원의 단체로 치부하고, 일부 대학이나 병원 등 다른 단체들과만 논의했다는 것"이라며 "오늘 연석회의에서는 교수 등 모든 직역이 의협 중심의 단일창구를 만들겠다고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연석회의에는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등 전공의 측은 참석하지 않았다. 최 대변인은 "회의 결과는 (전공의 측에) 공유되고 있다"고 했다. 의협은 "정부가 처음부터 고집했던 안을 의협과 재논의할 수 있도록 분명히 요구안을 정리해 다시 제시하겠다"며 "의료계 정상화를 목표로 빠르면 오늘 저녁, 또는 내일 요구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요구안에는 '의대 증원 원점 재논의'와 '전공의 면허취소 등 행정처분 취소' 등이 들어갈 것이라며 "(정부에) 어떤 내용을 언제까지 답변받을지, 이후에 휴진 일정을 정할지 등을 논의 중"이라고 했다. 의협은 주말까지 정부의 입장 변화가 없다면 다음 주부터 예정된 전국의 휴진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18일까지 한 번 더 정부의 입장을 기다려 보고 거기에 맞춰서 대응하겠다"며 "입장이 바뀌지 않으면 연석회의 참석단체와 시·도 의사회 등을 포함하는 범의료계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의사협회 "주말까지 정부 입장 전향적 변화 있다면 집단휴진 재검토"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