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국내에선 유료인데` 해외에선 무료로 프로야구 본다…숲, KBO 글로벌 중계권 확보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4-06-13 15:25
국내 프로야구(KBO) 리그의 해외 팬들이 올해부터 숲(옛 아프리카TV)을 통해 경기를 무료로 볼 수 있게 됐다.


숲은 13일부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를 글로벌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숲'에서 생중계한다고 밝혔다.
생중계는 숲을 통해 해외에서만 접속해 시청할 수 있다. 해외 유저들은 올해부터 오는 2026년까지 KBO 리그 전 경기를 무료로 볼 수 있다.

숲은 이번 KBO 리그 글로벌 중계권 확보로 2024~2026 KBO 리그 정규시즌 및 포스트시즌 전 경기의 해외 생중계와 하이라이트, VOD 등 동영상 서비스를 글로벌 유저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KBO 리그는 기존에도 미주·유럽·중동 등에서 중계됐을 정도로 두터운 글로벌 팬층을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최근 KBO 리그 출신 한국 선수들이 메이저리그(MLB) 등에 진출해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한국 선수와 KBO 리그에 대한 해외 팬들의 관심도 더욱 커졌다.



숲은 그간 쌓아온 스포츠 스트리밍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유저에게 고품질의 KBO 리그 생중계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지 교민을 대상으로 KBO 리그 편파중계를 진행할 스트리머를 모집하는 등 다양한 유저 참여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각국의 유저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스트리머와 함께 경기를 보면서 개성 넘치는 해설을 즐길 수 있다. 또 채팅 번역 기능을 제공해 실시간으로 스트리머 및 다른 유저들과 소통하며 경기 관전의 재미를 더할 계획이다.

최영우 숲 글로벌사업부문장은 "해외에 거주하거나 여행 중인 야구팬들이 KBO 리그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하고, 글로벌 무대에서 KBO 리그를 홍보해 글로벌 팬층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숲의 KBO 리그 글로벌 생중계는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모든 지역을 대상이다. 한국에서는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인 티빙이 3년간의 온라인 중계권을 확보하며 국내 시청자들은 티빙에서 최소 5500원의 요금제를 구독해야 온라인으로 야구 중계를 시청할 수 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국내에선 유료인데` 해외에선 무료로 프로야구 본다…숲, KBO 글로벌 중계권 확보
숲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