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티맥스 "시스템·데이터·앱·AI... 슈퍼앱 가이아가 통합"

팽동현 기자   dhp@
입력 2024-06-13 16:08

1조1000억 투입 노코드 플랫폼 공개


티맥스그룹이 전사 역량을 투입해 수년간 준비해온 '슈퍼앱'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갈 길 바쁜 티맥스그룹의 차세대 주력 성장엔진으로 자리할지 주목된다.


티맥스그룹은 13일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파르나스에서 '슈퍼앱데이 2024'를 열고 자사 슈퍼앱 플랫폼 '슈퍼앱 가이아(SuperApp GAIA)'를 공개했다. 지난 14년간 약 1조1000억원을 투자해 만들어낸 결과물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박대연 티맥스그룹 회장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그동안 IT 대통합을 위해 수많은 시도가 있었지만, 그 누구도 제대로 된 방식으로 효과적 통합을 이뤄내지 못했다"며 "티맥스가 제시하는 IT 대통합은 시스템, 데이터, 앱, AI 등 4가지 요소의 통합"이라고 강조했다.

'가이아'는 가상화 기술을 기반으로 각 요소를 컴포넌트화해 기업·기관의 인공지능(AI) 활용을 위한 데이터 정합성을 갖추고 사용자 환경·경험(UI·UX)부터 시스템· 애플리케이션 개발까지 노코드로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미들웨어,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등에서 쌓은 소프트웨어(SW) 플랫폼 역량을 녹여넣어 차별화했다.

박 회장은 "시스템부터 앱까지 엔드투엔드로 통합되는 세계 최초의 IT 통합 아키텍처가 될 것"이라며 "슈퍼앱은 기존 앱 성능 개선, IT비용 절감, 안정성 개선 및 보안 문제 해결, AI 자동화 등 비즈니스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티맥스그룹은 '가이아'를 올 하반기 B2B 서비스부터 출시하고 B2C 서비스도 할 계획이다. 이어 내년 하반기부터 아마존웹서비스(AWS)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내놓는다는 구상이다.


박 회장은 "시장 반응에 달렸지만, 1년여 정도면 투자금을 다 회수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면 나스닥 상장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2030년 100조원 매출 달성이라는 목표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했다.

티맥스그룹은 '슈퍼앱' 전략에 '올인'하면서 티맥스소프트 재인수도 추진 중이다. '슈퍼앱' 성패에 따라 티맥스소프트와 티맥스티베로의 향방이 갈릴 수 있다. 앞서 티맥스그룹은 주력 SW사업을 맡았던 티맥스소프트가 기업공개(IPO)에 실패하자 2022년 3월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에 지분 60.9%를 약 5600억원에 매각했다. 이때 매각 2년 뒤부터 2년간(2024년 3월~2026년 3월) 다시 매입할 수 있는 콜옵션 조건을 뒀는데, 행사 시 스카이레이크에 연간 내부수익률(IRR) 16%를 보장하는 조건이다. 또 스카이레이크에는 티맥스그룹에 다시 매각할 수 있는 풋옵션, 콜·풋옵션이 모두 행사되지 않으면 DBMS기업 티맥스티베로 지분 67%를 가져올 수 있는 담보권도 제공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티맥스그룹이 티맥스소프트를 다시 품으려면 7800억원 이상이 필요하고 시간이 흐를수록 금액은 더 커진다. 업계에 따르면 티맥스그룹과 협력하는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는 최근 스틱인베스트와 손잡고 1조1000억원을 공동 투자하기로 했다. 총 6500억원을 들여 지분을 인수하고 인수금융으로 4500억원을 조달하는 방식으로 전해졌다. 재인수 건에 대해 박 회장은 "미묘한 사안이고 상대편도 배려해야 해 답하기 어렵다"면서도 "진행하는 것은 맞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티맥스 "시스템·데이터·앱·AI... 슈퍼앱 가이아가 통합"
박대연 티맥스그룹 회장이 13일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파르나스에서 개최한 '슈퍼앱데이 2024' 행사에서 키노트 발표를 하고 있다. 티맥스그룹 제공

티맥스 "시스템·데이터·앱·AI... 슈퍼앱 가이아가 통합"
박대연 티맥스그룹 회장이 13일 '슈퍼앱데이 2024' 행사와 함께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팽동현 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