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카자흐스탄 리튬광구 4곳 단독탐사

이준기 기자   bongchu@
입력 2024-06-13 15:37

지자연, 2만5000톤 매장 확인
내년 바케노 하층토 시추 착수


우리나라가 카자흐스탄에서 첨단산업의 핵심 광물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리튬광구를 독점 탐사한다. 약 330만대 차량의 배터리에 들어가는 리튬 자원량에 대한 탐사권을 확보하게 된 것이다. 빠르면 내년 상반기 리튬 자원량 확인을 위한 탐사 시추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2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카자흐스탄 동부 바케노 지역 리튬광구 4곳의 탐사를 핵심으로 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업무협약에는 지질자원연과 SK에코플랜트,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 타우켄삼룩(카자흐스탄 국영광물탐사회사) 등이 참여했다. 지질자원연은 카자흐스탄 산업건설부로부터 바케노 리튬 광구 4개의 하층토를 탐사할 수 있는 독점 사용권을 부여받아 국내 기업과 협력해 본격적인 시추에 나설 예정이다.

앞서 지질자원연은 작년 6월부터 공동 지질조사와 3차원 정밀지형 자료, 지질단면도(39개)를 분석한 결과, 바케노 지역에 리튬이 2만5000톤 정도 묻혀 있다는 추정결과를 얻었다. 전기차 1대의 배터리에 평균 7.5㎏의 리튬이 들어가는 것을 감안하면, 전기차 약 330만대에 해당하는 양이다. 국내에서 현대차와 기아차의 연간 생산 35만대 전기차 배터리에 10년 간 쓸 수 있는 규모다.

지질자원연은 시추탐사와 선광 플랜트 구축 등을 단계별로 적용해 탐사부터 개발, 선광·제련, 소재화에 이르는 전 과정을 현지에서 진행해 리튬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리튬개발 사업뿐 아니라, 한국의 재활용 분야 민간 기업 유치까지 협력을 확대키로 했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지질자원연(KIGAM) 연구분원' 설립을 한국 측에 요청했고, 서남부 아랄해에 있는 리튬광산(소금사막)의 매장량 조사를 지질자원연에 맡기로 했다. 지질자원연은 하반기 리튬광구에 대한 추가 정밀탐사를 수행하고, 내년 상반기 자원량 확인을 위한 시추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평구 지질자원연 원장은 "카자흐스탄의 리튬 개발은 앞으로 10년 간 국내 전기차 생산을 위한 배터리 수급과 핵심광물 공급망의 새로운 활로가 열리는 중요한 기회"라며 "연구원의 우수한 선광과 제련기술을 전수해 카자흐스탄의 기술자립을 돕고, 리튬 공급망의 전략적 요충지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카자흐스탄 리튬광구 4곳 단독탐사
이평구(왼쪽) 한국지질자원연구원장이 12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힐튼 아스타나 호텔에서 토카예브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바케노 리튬 탐사 회의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자원 제공

카자흐스탄 리튬광구 4곳 단독탐사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카자흐스탄 정부로부터 독점 탐사를 부여받은 바케노 리튬 광구 모습.

지자연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