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K-뷰티 큰손 떠오른 `미국`

이상현 기자   ishsy@
입력 2024-06-13 14:56

무역협회 수출 잠정 통계 발표
이달 10일까지 1.8억 달러 집계
美 21.5%·中 20.3%… 첫 추월


한국 화장품(K-뷰티) 업계가 중국 의존도를 줄이는 대신 미국 수출을 빠른 속도로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무역협회 수출 잠정 통계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 한국 화장품의 해외 수출액은 1억8000만달러(한화 약 2473억원)로 집계됐다.
이 중 미국의 비중은 21.5%였다. 중국(20.3%)를 처음 넘어선 것이다. 단 열흘 이긴 하지만 이 추세대로면 통계 집계 이후 처음으로 전체 화장품 수출에서 미국 비중이 중국보다 처음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이 기간 미국 수출액은 55% 늘어나면서 고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반면 중국은 같은기간 37%나 줄었다. 화장품 분류별로 보면 기초 화장품이 해당기간 84% 늘었고, 색조 화장품 또한 65% 증가했다.

한국 화장품 기업들의 미국 수출은 최근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국가별 수출액을 보면 중국이 28억달러(약 3조6000억원)으로 2022년 대비 23.1% 줄어든 반면, 북미 수출액은 13억달러(1조7000억원)를 기록해 같은기간 44% 늘었다.

중국 시장은 그동안 한국 화장품 업체들의 텃밭으로 불릴 만큼 주력 시장이었지만 코로나19 팬데믹 등을 거치면서 부진이 이어졌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영업이익 146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52.6% 줄었는데, 면세와 중국 매출이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인 영향이 컸다. 아모레퍼시픽그룹도 지난해 152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44.1% 감소했는데, 중국 시장 침체 여파로 해외 사업에서 적자를 기록했다.

여기에 중국 소비자들의 자국 브랜드 선호 현상이 강해지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화장품 업계에서는 미국 시장 비중이 앞으로 중국 시장을 대체할 정도로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LG생활건강은 미주사업총괄로 스타벅스 출신 문혜영 부사장을 전격 영입하는 등 힘을 싣고 있는 분위기다.

화장품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우리와 같은 인종이지만 미국은 다양한 인종이 모여 사는 국가인 만큼 마케팅도 더 까다롭다"며 "앞으로 미국과 일본 시장의 비중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K-뷰티 큰손 떠오른 `미국`
한국 화장품 대미 수출비중이 사상 처음으로 중국을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명동의 한 화장품 판매점 모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