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이재용, 美 빅테크와 `AI동맹` 나섰다

장우진 기자   jwj17@
입력 2024-06-13 17:00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메타, 아마존, 퀄컴 등 세계적인 빅테크 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릴레이 회동을 하고 '인공지능(AI) 글로벌 동맹' 확장에 나섰다. 이 회장은 2주 간의 미국 출장 중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의 집에 초대받아 긴밀한 대화를 나눴고, 퀄컴·아마존과도 반도체와 플랫폼 등 AI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1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11일(현지시각) 미국 서부 팔로알토에 위치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의 자택으로 초청받아 단독 미팅을 했다. 이번 만남은 저커버그 CEO가 지난 2월 방한 때 이 회장의 초대로 삼성의 영빈관인 승지원에서 회동을 가진 후 4개월 만이다. 이 회장과 저커버그 CEO는 2011년 이후 현재까지 8차례 자리를 가졌다.
이번 회동에서 둘은 AI·가상현실·증강현실 등 미래 ICT(정보통신기술) 산업과 소프트웨어(SW)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저커버그 CEO는 지난 2022년 10월 미국 실리콘밸리 마운틴뷰에 있는 삼성리서치아메리카를 직접 찾아 당시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 노태문 사장 등 경영진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삼성전자와 메타는 AI 분야로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저커버그 CEO는 지난 2월 방한 당시 "삼성은 파운드리 거대 기업으로서 글로벌 경제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부분들이 삼성과의 협력에 있어 중요한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어 12일(현지시간) 시애틀에 있는 아마존 본사를 찾아가 앤디 재시 아마존 CEO를 만났다. 이 자리에는 전영현 삼성전자 DS부문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한진만 DSA 부사장, 최경식 북미총괄 사장 등이 배석했다.

아마존은 세계 1위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차세대 메모리를 비롯한 반도체 사업의 핵심 비즈니스 파트너 중 하나다. 이 회장과 재시 CEO는 생성형AI와 클라우드 컴퓨팅 등 현재 주력 사업에 대한 시장 전망을 공유하며 추가 협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아마존은 지난 3월 AI 데이터센터에 15년간 1500억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으며, AI 기업 앤스로픽에 40억달러를 투자하는 등 최근 'AI 주도권' 확보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현지시간)에는 미국 새너제이에 위치한 삼성전자 DSA에서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 겸 CEO를 만나 AI 반도체, 차세대 통신칩 등 미래 반도체 시장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회장은 이번 미국 출장기간 중에 퀄컴뿐 아니라 글로벌 팹리스 시스템반도체 기업들과도 연이어 만나 파운드리 사업 협력 확대와 미래 반도체 개발을 위한 제조기술 혁신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한편 삼성전자는 12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24'를 열고 파운드리, 메모리, 어드밴스드 패키지를 '원팀'으로 제공하는 AI 칩 생산 솔루션을 제시했다. 아울러 2027년까지 2나노(㎚·1㎚는 10억분의 1m) 공정에 '후면전력공급'(BSPDN) 기술을 적용한 2나노 공정 'SF2Z'을 도입하는 등의 로드맵을 내놓았다.

삼성전자는 이 회장의 출장 성과를 바탕으로 이달말 세트와 부품(반도체) 부문 주요 경영진과 해외법인장 등 주요 임원이 참석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 예정이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이재용, 美 빅테크와 `AI동맹` 나섰다
11일(현지시간) 이재용(왼쪽)삼성전자 회장이 미국 서부 팔로 알토에 있는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 자택에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이 회장과 저커버그 CEO는 하버드대 동문으로 2011년 처음 만난 이후로 현재까지 8번의 미팅을 가질 정도로 각별한 관계다.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