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EU 전기차 관세 폭탄에…中 "모든 조치 취할 것"

임주희 기자   ju2@
입력 2024-06-13 14:29

美 관세 인상 때보다 수위 조절


유럽연합(EU)이 내달부터 중국산 전기차에 최대 38.1%의 추가 관세 부과를 예고하자 중국이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다. 다만, 미국의 관세 인상 때보다 수위를 조절하며, EU 회원국 간 입장 차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상무부는 12일(현지시간) EU의 예고 발표 직후 대변인 명의 입장문에서 "중국은 이에 고도의 우려와 강한 불만을 표한다"며 "EU 집행위원회는 한 손에는 '녹색 발전' 큰 깃발을 들고, 다른 한 손으로는 '보호주의' 큰 몽둥이를 휘두른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은 EU가 즉시 잘못된 처사를 바로잡고 중국-프랑스-EU 정상 3자 회담이 달성한 중요한 공동인식을 실질적으로 이행해 대화와 협상으로 경제&무역 마찰을 적절히 처리하기를 촉구한다"면서 "후속 진전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모든 조치를 단호히 취해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전날 브리핑에서 "이번 반(反)보조금 조사는 전형적인 보호주의로 결국 유럽 자신의 이익을 훼손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보호주의에는 앞날이 없고 개방과 협력이야말로 올바른 길이다. 중국은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해 합법적 권익을 단호히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달 14일 미국이 중국산 전기차와 리튬전지, 태양광전지, 반도체 등에 관세를 인상하기로 했을 때와는 어조에서 차이가 난다.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겸 외교부장은 베이징에서 열린 제5차 중국-파키스탄 전략 대화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한동안 미국은 중국에 자주 일방적 제재를 가하면서 미국 무역법 301조 관세를 남용했는데 중국의 정상적 경제·무역·과학·기술 활동을 미친 듯이 탄압하는 것에 가깝다"고 말했다.

또 "이는 지금 세계에서 가장 전형적인 횡포이자 일방적인 괴롭힘"이라며 "미국의 일부 인사가 자기의 단극 패권을 지키기 위해 이미 이성을 잃을 정도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러한 수위 조절은 EU 27개 회원국 중 독일, 스웨덴, 헝가리 등 일부 국가가 중국의 보복과 자국 업체에 대한 불이익 등을 우려로 관세 인상에 반대해왔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독일에 중국은 가장 중요한 자동차 수출시장이며, 헝가리는 내년 중국 BYD 공장 신축을 앞두고 있다. 볼보자동차는 스웨덴에 본사를 뒀지만 중국 지리자동차가 소유하고 있다.

EU는 이미 중국산 전기차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상계관세율은 기존 관세에 추가로 적용된다. 내달부터 임시 조처 식으로 상계관세가 부과될 예정이며, 올 하반기 EU 27개 회원국이 승인할 시 향후 5년간 시행이 확정된다.

중국 기업 단체 등은 이 조처에 대해 비판하면서도 EU와의 상생 기조를 유지했다.

중국 기업계를 대표하는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는 "중국과 EU는 전기차 협력 전망이 커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협상과 대화를 통해 분쟁과 모순을 해소하고, 호혜를 통해 에너지 절약·탄소 배출 감소를 도와야 한다"고 밝혔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EU 전기차 관세 폭탄에…中 "모든 조치 취할 것"
이탈리아에서 판매 중인 중국산 전기차.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