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혁신센터에 한식당 `나오` 오픈

임주희 기자   ju2@
입력 2024-06-13 14:55
현대자동차그룹이 오는15일(현지시간)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에 미쉐린 3스타 셰프 '코리 리'와 협업한 한식 레스토랑 '나오(Na Oh)'를 공식 오픈한다고 13일 밝혔다.


나오는 싱가포르 주롱 혁신지구에 위치한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허브 HMGICS 내 고객 경험 공간 3층에 396㎡(약 120평) 규모로 조성됐다.
'안에서 밖으로 나오다'의 의미를 가진 순한글 말로 한국 미식에 담긴 한국 문화의 깊은 아름다움을 싱가포르 현지 고객들에게 전달한다는 의미다.

나오의 대표 셰프 코리 리는 한국인 최초로 미쉐린 3스타를 획득한 세계적인 셰프로 샌프란시스코에 고급 식당 '베누(Benu)'와 캐주얼 한식당 '산호원'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레스토랑 오픈은 코리 리의 동남아시아 지역 첫 프로젝트로 전통적인 한국 음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가족 친화적이고 편안한 미식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나오는 사계절의 변화를 담은 한국적인 상차림을 통해 한국적 발효 문화에 기반한 창의성과 제철 음식을 활용한 다채로운 맛을 준비했다.

특히 HMGICS는 첨단 자동화 기술 및 로보틱스 기술을 활용해 매일 9종의 신선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는 '스마트팜'을 운영하는데, 나오는 스마트팜에서 재배한 채소를 일부 메뉴에 사용해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팜 투 테이블(Farm to Table)' 경험도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한국의 오랜 지혜를 이어온 장인들 및 신진 공예가들과 협업해 레스토랑 내부 디자인 및 직원 유니폼 등에 한국적 미학을 담아내기도 했다.


코리 리 셰프는 "HMGICS가 보여준 혁신과 한국의 전통 요리 기법을 결합하는 과정을 통해 싱가포르에 참신하고 새로운 한국 음식을 선보이고 싶었다"며 "고객들에게 높은 수준의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HMGICS는 나오와 함께 기존 고객 경험 공간들도 재오픈해 현지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한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조립 및 혁신 시설이자 그룹 최초의 스마트공장인 HMGICS의 생산 공정을 생생하게 살펴볼 수 있는 'VR 투어', 차량 테스트를 위해 옥상에 설치된 시험 주행용 트랙에서 시승 체험이 가능한 '스카이트랙 주행', '스마트팜 작물 재배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나오'를 방문하는 현지 고객들이 한국의 식문화를 넘어 전반적인 한국 문화를 더 깊게 느낄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현대차그룹만의 독창적인 콘텐츠를 통해 고객들이 다양한 경험을 느낄 수 있게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혁신센터에 한식당 `나오` 오픈
'나오' 레스토랑 내부 전경.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혁신센터에 한식당 `나오` 오픈
'나오' 레스토랑 오프닝 메뉴 평양냉면 상차림. 현대차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