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찬대, 檢 이재명 기소에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

김세희 기자   saehee0127@
입력 2024-06-13 11:20

"증거조작, 조작기소"
"정치검찰 범죄집단"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검찰이 전날 이재명 대표를 쌍방울 대북송금과 관련한 제3자뇌물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한 것에 대해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말 지긋지긋하고 극악무도한 정치 검찰의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검찰이 쌍방울 수사에 나선 이유가 무엇이었는지 혹시 기억하는가"라며 "변호사비 대납 의혹이었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그 후 어떻게 됐는가"라며 "뭐라도 있는 것처럼 신나게 언론 플레이를 했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으니까, 결국 아무것도 못 하고 기소도 못 했다"고 설명했다. .

박 원내대표는 "털다 털다 엉뚱하게도 대북 송금 가지고 기소를 했다"며 "피의자의 진술을 조작했다는 정황과 진술이 불거져 나왔고, 쌍방울의 대북 송금이 주가 조작을 위한 것이라는 국정원 문건까지 나왔는데 싹 다 묵살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누가 봐도 별건 기소에 조작 기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박 원내대표는 "김건희 주가 조작 의혹에 대해서는 그 흔한 조사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몇 년째 수사를 뭉개는 검찰이 야당 대표는 수백 건 압수수색하고 별건에, 별건에, 별건까지 만들어서 묻지마 기소를 하고 있다"며 "이것이 공정이고 상식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오로지 증거로서 진실을 좇아야 할 검찰이 진술을 조작하고 증거를 조작하여 조작 기소한다면 범죄 집단과 하나도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에서 검찰개혁을 확실하게 해내고, 못된 정치 검사들이 나라를 망치지 못하게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박찬대, 檢 이재명 기소에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