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카자흐 총리 만난 尹 "핵심광물 분야 호혜적 협력 기대"

김미경 기자   the13ook@
입력 2024-06-13 17:40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올자스 백테노프 카자흐스탄 총리를 만나 "앞으로 인프라와 핵심광물 분야에서 양국 간 호혜적 협력을 보다 구체화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이날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백테노프 총리를 만나 국빈방문에 대한 소감을 나누고, 양국 간 협력 확대에 필요한 구체적 조치에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백테노프 총리에게 12일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논의한 양국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 방안을 소개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이 중앙아시아 내 최대 교역, 투자 대상국이자 역내 경제를 이끌고 있는 카자흐스탄 진출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기업들이 카자흐스탄의 주요 국책 사업에 더욱 활발하게 참여해 카자흐스탄의 경제 발전에 계속해서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핵심광물 공급망 분야에서 양국 간 한층 강화된 파트너십을 구축한 것도 이번 국빈방문의 주요 성과 중 하나"라며 "이번에 체결된 핵심광물 분야 MOU(양해각서)들이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와 함께 카자흐스탄 사회 각계각층에 활발하게 진출해 있는 12만 명의 고려인 동포들이 그간 양국 관계 발전의 중요한 원동력이 됐다고 설명하면서, 우리 고려인 동포들이 계속해서 양국 간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카자흐스탄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카자흐스탄 정부가 우리 대표단을 따뜻하게 환대해 준 데 사의를 표하고, 이번 국빈방문으로 한국과 카자흐스탄이 역내 및 글로벌 이슈에 있어서 책임있는 리더십을 발휘해 나가기로 한 만큼, 이번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들이 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벡테노프 총리가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벡테노프 총리는 윤 대통령의 이번 국빈방문이 한-카자흐스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층 발전시킨 중요한 계기가 된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양국 간 긴밀한 호혜적 협력이 계속해서 확대, 심화될 수 있도록 실무 차원에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벡테노프 총리는 특히 카자흐스탄의 희토류와 핵심광물의 탐사, 발굴, 제련, 활용 단계에 걸친 포괄적인 협력을 한국과 추진하길 희망한다고 했다. 아울러, 카자흐스탄에 진출한 약 700개의 한국 기업들이 더욱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한-카자흐스탄 경제협력 특별워킹그룹'을 통해 계속 지원해 나가겠다고 했다. 나아가 이러한 노력들이 양국 간 전문인력의 양성과 교류 촉진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벡테노프 총리는 카자흐스탄 사회의 중요한 구성원인 고려인 동포들이 계속해서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카자흐스탄 정부 차원의 노력을 적극 경주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카자흐 총리 만난 尹 "핵심광물 분야 호혜적 협력 기대"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3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공항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의 환송을 받으며 전용기인 공군1호기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