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대표 선출에 민심 20% 반영… `한동훈 때리기` 나선 주자들

한기호 기자   hkh89@
입력 2024-06-13 17:57

나경원 "현역이 당대표 해야"
윤상현 "또 할거면 왜 사퇴했나"
韓, 영입 인사들과 잇따라 만남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를 앞둔 '룰 논쟁'이 잦아들면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출마가 가시권에 들어왔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13일 회의에서 지도부 경선 규칙을 '당원투표 80%·일반국민여론조사 20%'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당 전국위 의결만을 남겨뒀다. 지난해 3·8 전대에 앞서 친윤(親윤석열)계 주도로 30%였던 여론조사 비중을 없애고 당심 100%를 반영했었지만, 제22대 총선 참패 여파로 민심을 20% 비중으로 부활시킨 것이다.
앞서 당헌·당규개정특별위원회가 논의에 착수해 당심 '8대 2'와 '7대 3' 2개 안으로 좁혔다. 당초 '5대 5' 안도 제기됐었지만 여권 내 호응도가 높지 않았다. 또 당대표 분리선출로 구성하는 현행 '단일지도체제'를 과거 최고위원단 합의제로 운영한 집단지도체제나 전에 없던 절충형 지도체제로 변경하자는 논의는 이날 빈손으로 귀결됐다.

황우여 비대위원장이 당대표 경선 차점자까지 수석최고위원으로 뽑아, 당대표 궐위시 대행하게 하는 이른바 '승계형' 지도체제를 제안했었지만 당내 반발에 후퇴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이번 당헌당규 개정에 당의 안정화 방안을 반드시 도입해야 된다고 생각했지만 환경이 여의치 못하고 시간이 촉박하다"며 다음 지도부로 논의를 미뤘다.

여론조사상 당심·민심에서 동시에 우위를 보여온 한 전 위원장으로선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에 가까운 환경이 조성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이날 비대위가 선출직 당직자가 대통령 후보 경선에 출마하려 할 경우 차기 대선 1년6개월 전 당직을 사퇴하도록 한 당권·대권 분리규정 '유지'도 의결하면서, 임기 논쟁은 남았다.

여권 안팎에선 한 전 위원장이 지난 비대위 구성원들과 총선 기간 직접 영입했던 인사들과 잇따라 만나는 한편 여의도에 '캠프'를 구성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한 전 위원장이 공동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뒤 1호로 영입한 한국교총 회장 출신 정성국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들을 만나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때"라며 내주 출마선언을 점쳤다.


다른 당권주자군은 일제히 '한동훈 견제'에 나섰다. 수도권 5선으로 원내 복귀한 나경원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들과 만나 현역의원이 당대표를 맡아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아무래도 내가 옛날에 원외 당대표(자유한국당 시절 황교안 대표)를 모시고 원내대표를 해봤지 않나. 이재명 민주당 대표도 국회 내에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사실상 원외인 한 위원장을 겨냥한 것이다.

인천 지역 5선인 윤상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으로 한 전 위원장을 겨냥 "총선 패배 책임지고 사퇴한 분도 자리에 다시 나오겠다고 한다. 그러면 뭐하러 사퇴했나. 당대표 맡는 게 책임지는 자세라는 논리는 민주당식 궤변"이라고 질타했다. 전대 룰을 두고도 "민주당이 (여론조사) 25%인데 우린 최소한 30~50%는 반영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4선의 안철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여론조사) 20%란 비율은 민심을 받든다는 말을 하기조차 민망하다"며 "오로지 특정인의 출마, 그리고 계파나 권력 충돌 여부에만 관심이 쏠렸다"고 비판했다. 총선 이후 대권주자급으로 체급을 키운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선명한 반윤(反윤석열) 유승민 전 의원의 거취도 주목된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대표 선출에 민심 20% 반영… `한동훈 때리기` 나선 주자들
지난 3월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제22대 총선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비대위원회의 공개 발언을 하고 있다.<국민의힘 홈페이지 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