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국민대 예술대학, 만해 한용운 선생 80주기 추모 예술제 창작 공연 선보여

이상훈 기자   am8523am@
입력 2024-07-01 19:08
국민대 예술대학, 만해 한용운 선생 80주기 추모 예술제 창작 공연 선보여
국민대학교 예술대학팀은 지난 6월 29일 서울 성북구 성북동 심우장에서 만해 한용운 선생 80주기 추모 예술제 '기억할 만해萬海'에 참가해 창작 공연을 선보였다.


'기억할 만해萬海' 예술제는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이자 시인, 승려로서 민족의 정신적 지주였던 만해 한용운 선생의 정신과 가르침을 기리기 위해 성북구와 성북문화원, 재단법인 선학원이 공동으로 주최한 행사다.
심우장은 1919년 3·1운동 당시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민족대표 33인, 3·1운동의 주도자로 옥고를 치르고 돌아온 만해 한용운 선생이 1933년부터 마지막 숨을 거둘 때까지 기거했던 유택(遺宅)이다.

심우장에서 열린 이번 예술제에는 국민대학교 예술대학을 비롯해 동덕여자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등 여러 대학이 참여해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다.


국민대학교 예술대학 창작 공연의 주제는 '만해의 숨, 결'로 관현악, 성악, 무용, 연극전공 학생들과 교수들이 참여해 현악 4중주, 성악, 연극 및 시 낭송, 무용 등 다양한 예술 장르를 혼합하여 하나의 주제로 연결된 공연을 창작해 만해 선생의 정신과 가르침을 기리고자 했다.

공연은 총 25분 동안 진행됐으며, 독립된 5개의 공연이 아닌 하나의 주제로 연결된 5개의 섹션으로 구성됐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