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AI역량, "美中 1급 단계, 韓日 등 `2위그룹`과 격차 커"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7-07 16:53
AI(인공지능) 역량이 미국은 멀치감치 선두를 달리고 있고 중국이 추격 중이며 이들 두 국가 뒤에 영국 일본 한국 등이 자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 매체 펑파이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과학기술정보연구소(ISTIC)가 지난 4일 상하이에서 열린 '2024 세계인공지능대회(WAIC)'에서 베이징대와 함께 발표한 '2023 글로벌 AI 혁신 지수 보고'를 통해 이같이 설명했다.
보고서는 △기초 지원 △자원·환경 △과학기술 연구·개발 △산업·응용 △국제 협력·교류 등 5개 항목을 기준으로 삼아 46개 중점 국가 AI 혁신 상황을 평가했다. 보고서는 평가에서 미국과 중국은 확고하게 최상급 단계에 속했고, 양국 총점은 다른 국가들에 비해 확연히 높았다고 전했다.

1급 단계 국가(미국 74.71점·중국 52.69점)와 2급 단계 국가간 격차는 2022년보다 더 벌어졌다. 2급 단계에는 영국(37.93점)·일본(34.42점)·싱가포르(33.84점)·한국(33.11점)·캐나다(32.38점)·독일(32.32점)·프랑스(31.73점)·네덜란드(30.70점)·스웨덴(30.46점) 등 9개국이 포함됐다.

미국은 이 지수가 처음 만들어진 뒤 올해 발표까지 5년 동안 줄곧 1위 자리를 지켰고, 중국은 2020년부터 4년 동안 2위를 기록 중이다.


자오즈윈 중국과학기술정보연구소 당서기(중국소프트사이언스연구회 부이사장)는 보고서에서 세계적으로 대형 모델과 자연어 처리, 멀티모달 AI(multimodal AI·두 가지 이상의 데이터 유형을 처리, 이해, 생성할 수 있는 AI) 영역 등의 연구·개발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지난해 산업계가 개발한 머신러닝 모델이 모두 176개로 학계 개발량의 3.5 배를 기록하는 등 산업계 주도 추세가 뚜렷해졌고, 작년 한 해 미국 프랑스 중국 이스라엘 영국 등을 중심으로 AI 투자가 확대돼 신생 기업 숫자가 2022년 대비 21.5% 늘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세계 2위로 올라선 중국의 경우 "여전히 부족한 점이 일부 존재하고, 특히 데이터 개발·이용과 원천 혁신 등 방면에서 강화가 필요하다"며 데이터 자원 확충과 공공 데이터 개방 메커니즘 완비로 대형 말뭉치를 만들고, 고급 인력 유치·육성을 확대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AI역량, "美中 1급 단계, 韓日 등 `2위그룹`과 격차 커"
AI(인공지능) 그래픽.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