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속보] 佛총선 좌파연합 `깜짝` 1위 예상…1차 선두 극우 3위로

김광태 기자   ktkim@
입력 2024-07-08 09:27

좌파 연합 "마크롱, 우리에게 국가 운영 요청해야…집권 준비돼 있어"


[속보] 佛총선 좌파연합 `깜짝` 1위 예상…1차 선두 극우 3위로
프랑스 좌파 연합 내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의 장뤼크 멜랑숑 대표가 7일(현지시간) 파리 시내에서 총선 2차 투표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뒤 양팔을 번쩍 치켜들고 있다. [파리 EPA=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치러진 프랑스 총선 결선 투표 결과 좌파 연합 신민중전선(NFP)이 극우 정당을 누르고 1당 자리를 차지할 걸로 예상된다.


2위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 여당을 포함한 범여권, 1차 투표에서 선두였던 극우 국민연합(RN)과 그 연대 세력은 3위로 밀려날 걸로 예측됐다. BFM TV는 여론조사기관의 출구조사 결과를 인용해 전체 하원 의석 577석 중 좌파 연합이 178∼205석, 범여권은 157∼174석, RN은 113∼148석을 얻을 걸로 예측됐다.
이번 프랑스 총선에서 극우 돌풍을 저지하고 1위에 오르는 이변을 일으킨 NFP는 극좌 성향의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 사회당, 공산당, 녹색당 등 좌파 4개 정당이 뭉친 좌파 연합이다.

여론조사기관 IFOP가 예측한 최종 결과도 좌파 연합이 180∼205석으로 1당, 범여권이 164∼174석, RN이 120∼130석이었다. 공화당과 기타 우파는 60∼65석, 기타 좌파 진영은 10석을 가져갈 걸로 예측됐다.

지난달 30일 치러진 1차 투표 결과는 극우 정당이 의회 다수당을 차지할 거란 전망이 나왔으나 2차 투표에서 판세가 완전히 뒤집힐 것이란 관측이다. 1차 투표 결과 RN과 그 연대 세력은 33.2%를 득표해 1위에 올랐다. 좌파 연합은 28%, 범여권은 20% 득표에 그쳤다.

일간 르피가로는 이런 최종 득표율을 기준으로 극우 세력이 전체 의석수 577석 중 240∼270석, NFP는 180∼200석, 범여권은 60∼90석을 차지할 걸로 전망했으나 최종 결과가 완전히 달라졌다. 이런 결과는 2차 투표를 앞두고 좌파 연합과 범여권에서 RN 후보의 당선 저지를 위해 대대적인 후보 단일화를 이룬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결선 투표 결과로 의회 권력 장악을 눈앞에 뒀던 RN은 다시 한번 프랑스 정치권의 높은 벽에 부딪히게 됐다.

총선 결과 원내 1당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된 좌파 연합은 유권자들의 선택에 감사하며 정부 운영에 나설 뜻을 강하게 밝혔다.



좌파 연합 내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의 장뤼크 멜랑숑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 발표 후 기자회견에서 "유권자들이 불가능할 것으로 여겨진 좌파 연합의 승리를 만들어냈다"며 환영했다.
멜랑숑 대표는 "우리 국민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분명히 거부했다. 국민의 과반수가 극우 세력이 아닌 다른 선택을 했다"며 "오늘의 결과는 수백만 명의 국민에게 엄청난 안도감을 안겨줬다"고 말했다.

이어 마크롱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은 NFP에 국가 운영을 요청할 의무가 있다. 가브리엘 아탈 총리는 물러나야 한다"며 "좌파 연합은 집권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정부 운영에 나설 뜻을 밝혔다. NFP 소속 사회당의 올리비에 포르 대표도 "오늘 저녁 프랑스는 RN이 집권하는 것을 거부했다"며 "NFP가 우리 역사의 새로운 페이지를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극우 정당이 1당에 오를 경우 반극우 시위를 예고하며 파리 중심가에 모였던 시민들은 출구 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환호성을 질렀다. 일부 유권자는 RN의 집권을 막아냈다는 데에 기쁨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총선 내내 지지율 1위를 달리다 막판에 3위로 추락한 RN의 조르당 바르델라 대표는 결과에 유감을 표했다. 특히 좌파 연합이 1당을 차지할 거란 소식에 "불명예스러운 동맹이 프랑스를 극좌의 품에 던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프랑스 국민의 편에 설 것"이라며 야당으로서 한층 강경한 대정부 투쟁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엘리제궁은 "마크롱 대통령은 전통에 따라 의회에서 전체 그림이 나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필요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마크롱 대통령은 국민의 선택을 존중할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달 9일 프랑스에서 치러진 유럽의회 선거에서 국민연합이 득표율 1위를 기록하자 하원을 해산하고 조기 총선 일정을 발표했다. 지난달 30일 치러진 1차 투표에서 국민연합이 주도하는 극우 연합은 33%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신민중전선은 28%를 득표해 2위, 마크롱 대통령의 중도 연합은 20%의 득표율로 3위에 그쳤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