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대중 무역적자 절반으로 줄었지만...흑자 전환은 `불투명`

최상현 기자   hyun@
입력 2024-07-08 16:36
대중 무역적자 절반으로 줄었지만...흑자 전환은 `불투명`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올해 상반기 대중 무역적자가 작년과 견줘 절반 이하로 줄었다. 반도체 수출이 급증한 덕분이다. 다만 중국과의 무역 관계가 '연계'에서 '경쟁'으로 돌아선 만큼 과거와 같이 최대 흑자국으로 복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1~6월 대중 무역수지는 54억3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31억3000만 달러 적자를 나타낸 것과 비교하면 절반에도 미치지 않는다. 올해 상반기 대중무역 수지는 2억3000만 달러 흑자를 낸 지난 2월을 제외하면 모두 적자를 나타냈는데, 매달 적자 폭은 작년보다 감소했다.
반도체 업황 회복 덕분이다. 1월부터 5월까지 대중 반도체 수출액은 지난해 136억 달러에서 올해 186억 달러로 36.8% 증가했다. 반도체는 전체 대중 수출액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품목이다. 대중 무역수지에서도 반도체 실적이 전체 실적을 견인하는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다만 한국과 중국 간의 전통적인 '중간재 무역'은 회복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중간재 무역이란 우리나라에서 첨단 기술을 이용한 중간재를 만들면, 중국에서 이를 수입해 완성품으로 가공하는 관계로, 그동안 대중국 흑자를 내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러나 중국이 기술 격차를 좁혀 중간재 자급률을 끌어올리면서, 빠르게 수출 루트가 축소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대중국 중간재 수출액은 전년 대비 19.9% 감소했다. 전체 대중 무역에서 중간재가 차지하는 비중도 2020년 29.3%에서 2023년 24.0%로 줄었다. 심지어 반도체 수출에서도 중국의 비중이 줄었다. 지난 2019~2022년 40% 내외였던 중국 비중은 올해 상반기 35.5%로 줄었다.

오히려 중국 내수 시장 부진으로 과잉생산·공급 문제가 심화하며, 우리 시장을 대상으로 '저가 밀어내기'가 강화되는 형국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대중국 온라인 해외직구 금액은 9384억원으로 전년 동기(6096억원) 대비 53.9% 급증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