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농협 "2019년 국민경제에 58조원 기여…일자리 107만개 창출"

최상현 기자   hyun@
입력 2024-07-09 19:12
농협중앙회는 2019년 한 해 58조원이 넘는 국민경제 부가가치와 약 107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9일 밝혔다.


농협은 지난해 12월부터 5개월 동안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진행한 '2019년 농협사업의 조합원 실익 및 국민경제 기여도 평가'에서 △판매 사업 시장 경쟁 촉진 △조합원의 실익 증대 △국민경제 기여 등 세 가지 항목을 평가해보니 2019년에 58조8000억원 규모의 부가가치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 2014년 대비 89% 증가한 것이다.
농협은 판매 사업을 통해 영리 기업의 초과 이윤을 농업인, 소비자에게 분배했다고 강조했다.

농업인은 수취 가격과 생산량이 늘어나 약 9조6000억원을 더 벌고, 소비자는 지불 가격이 내려가 약 11조원을 아꼈다고 농협은 분석했다.

농협은 또 적극적인 구매·판매·신용·교육 지원 사업과 배당 등을 통해 다른 업체 이용 대비 6조3천억원의 경제적 이익을 조합원들에게 제공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농협은 경제, 금융 등 농협이 주관하는 사업으로 107만명 규모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분석했다.
사업별 창출 인력은 경제사업 89만명, 신용사업 12만7000명, 보험사업 3만명, 교육지원사업 2만3000명 등이다.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은 "농업인의 실익 증진과 국민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농협 "2019년 국민경제에 58조원 기여…일자리 107만개 창출"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지난 17일 경남 거창군 소재 사과 농가를 방문해 사과 생육 동향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