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업스테이지, `솔라` 번역 모델 인프라 구축...프랜들리AI와 계약 체결

김영욱 기자   wook95@
입력 2024-07-10 13:55

자동 스케일링으로 서비스 운영 자동화, GPU 비용 절감


업스테이지, `솔라` 번역 모델 인프라 구축...프랜들리AI와 계약 체결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업스테이지가 프랜들리AI와 거대언어모델(LLM) '솔라' 기반 번역 모델 인프라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업스테이지는 자사의 솔라 LLM을 파인튜닝(미세조정)한 한국어·영어 번역 특화 모델을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형태로 공개한 바 있다. 단순 문장 번역을 넘어 전후 문맥을 종합해 의미를 추론하고 대화의 맥락과 흐름까지 파악하는 딥러닝 번역이 특징이다. 기계번역 평가의 바로미터로 꼽히는 메타 '플로레스' 벤치마크 평가에서 오픈AI의 GPT-4, 딥엘(DeepL) 등을 뛰어넘었다.
업스테이지는 일일 최대 10만여건에 달하는 번역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프랜들리AI의 '프랜들리 전용 엔드포인트'를 도입했다. '자동 스케일링' 기능으로 서비스 운영을 자동화하고 GPU 비용을 크게 절감했다. 자동 스케일링은 트래픽 부하에 따라 GPU 할당량을 동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기능이다.


전병곤 프렌들리AI 대표는 "업스테이지의 최고의 생성형 AI 솔라 모델과 프렌들리AI의 최고의 생성형 AI 인프라가 만나 기업들이 최고의 생성형 AI 응용을 최저의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게 되어서 매우 기쁘다"며 "프렌들리AI와 업스테이지가 같이 기업들의 생성형 AI 혁신을 돕도록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훈 업스테이지 대표는 "생성형AI 인프라 수행 리더 기업 프렌들리AI와 협력해 솔라 번역 모델의 서비스 비용을 효율화하게 돼 기쁘다"라며 "이제 더 많은 사람들이 세계 최고 수준의 번역 모델을 더욱 빠르고 손쉽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