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반독점 칼날 피하려…MS·애플, 오픈AI 이사회 옵서버 자격도 포기

팽동현 기자   dhp@
입력 2024-07-10 17:24
미국과 유럽 경쟁당국의 감시 강화 속에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이 오픈AI 이사회의 옵서버(참관인) 자격을 포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파이낸셜타임스(FT)와 블룸버그통신은 10일 MS가 이사회 내 옵서버 역할을 즉시 그만둔다는 내용의 서한을 오픈AI에 보냈다고 보도했다. 옵서버는 이사회에 참석할 수 있지만 경영 관련 결정에 투표할 자격인 의결권은 없다.
MS는 "옵서버 역할을 통해 이사회 독립성을 손상하지 않으면서도 이사회 활동에 관한 인사이트을 얻었다"며 "새로 구성된 이사회에서 상당한 진전을 목격했고, 회사 방향에 확신을 갖고 있으므로 더는 이 역할이 필요하지 않다"고 했다. MS는 그러면서 "오픈AI는 소중한 파트너"라고 덧붙였다.

애플도 오픈AI 이사회에 옵서버로 참가하지 않는다고 FT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오픈AI 대변인은 이사회에 옵서버는 없다고 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대신 오픈AI는 MS, 애플 등 파트너와 다른 투자자들과 정기 회의를 개최한다. 오픈AI 대변인은 핵심 전략적 파트너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이들과 교류하는 새로운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MS는 2019년부터 오픈AI에 130억달러를 투자해 지분 49%를 확보한 대주주로, AI모델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비롯한 협력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애플은 지난달 오픈AI와 제휴해 자사 기기에 챗GPT를 통합한 '애플 인텔리전스' 탑재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블룸버그는 최근 반독점 당국이 AI업계에서 빅테크의 영향력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가운데 기업들이 놀라운 결정을 내렸다고 평했다. EU는 MS와 오픈AI의 제휴 관계가 기업인수법 적용 대상은 아니지만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으로, 지난달 MS의 경쟁사들에 MS와 오픈AI의 파트너십이 경쟁을 저해하는지를 묻는 질의서를 발송했다. 미 연방거래위원회(FTC) 또한 MS와 오픈AI의 관계를 살펴보고 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반독점 칼날 피하려…MS·애플, 오픈AI 이사회 옵서버 자격도 포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