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테슬라, 美서 점유율 50% 밑으로 `뚝`

임주희 기자   ju2@
입력 2024-07-10 14:51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점유율이 50% 아래로 내려갔다. 테슬라가 시장에 등장한 이래 분기별 점유율이 절반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가 자동차 업계 리서치업체 콕스 오토모티브의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것에 따르면 테슬라의 올해 2분기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은 49.7%로 지난해 같은 기간(59.3%)보다 9.6%포인트 하락했다.
콕스 오토모티브는 차량 등록 건수와 각사의 보고서, 기타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장 점유율을 추정한다.

테슬라는 지난 2012년 모델 S 세단을 출시한 이후 미국 시장을 장악해왔으나, 이후 타 업체들고 전기차 생산에 뛰어들며 지배력이 약화되고 있다.



미국의 올 2분기 전기차 총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1.3% 늘어났다. 글로벌 전기차 '캐즘'(대중화 전 일시적 정체기)에도 불구하고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의 수요가 꾸준함을 의미한다.미국 소비자들은 2분기에 33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구매 혹은 리스했다. 전체 신차 시장에서 8%를 차지한다. 지난해에는 7.2%였다.현재 미국에는 100개가 넘는 전기차 모델들이 판매되고 있다. 완성차 업체들은 빠르게 발전해 테슬라보다 높은 성능의 차량도 출시하고 있다.
테슬라의 신차가 부재한 것도 점유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인기 차종인 모델 Y는 지난 2020년 출시됐다. 현대자동차·기아는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전기차 신차를 선보이고 있다. GM도 최근 본격적으로 전기차를 출시하기 시작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테슬라, 美서 점유율 50% 밑으로 `뚝`
테슬라 모델 3. 테슬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