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산업부·코트라, 美 반도체장비 전시회서 한국관 운영

이민우 기자   mw38@
입력 2024-07-10 08:59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9∼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반도체 장비·재료 전시회 '세미콘 웨스트'에서 통합한국관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로 53회째를 맞은 세미콘 웨스트는 지난해 기준 전 세계 41개국에서 573개사가 참가한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장비·재료 전시회로 꼽힌다.
올해는 '함께 더 강하게'(Stronger Together)라는 슬로건 아래 공급망 안정과 지속가능성, 인력 수급 등에 관한 다양한 협력 방안이 논의될 전망이다.

이번 통합한국관에는 국내 기업 19개사가 참여해 부스를 운영한다.

반도체 산업에 필요한 소재·장비부터 부품, 공정 설루션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참여해 글로벌 파트너와 협력 기회를 논의한다.



전시장 인근에서는 'K-세미콘 파트너십 데이'를 열어 한국관에서 부스를 운영하는 기업뿐 아니라 개별적으로 전시회에 참가하는 한국 기업도 초청해 주요 바이어들과의 추가 상담과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한다.
코트라의 수출지원 플랫폼인 '바이코리아'(buykorea.org)를 활용해 바이어 맞춤형 상담을 주선하고, 온라인 트레이드쇼를 통해 한국관 참가 기업의 디지털 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형일 코트라 실리콘밸리 무역관장은 "최근 인공지능(AI) 기술이 산업역량의 핵심으로 자리 잡으면서 이와 관련한 반도체 수요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공급 차원에서 기업 간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어 기회와 위기가 동시에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산업부·코트라, 美 반도체장비 전시회서 한국관 운영
미국 샌프란시스코 반도체장비 전시회.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