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6월 취업자 9.6만명 증가… 2개월 연속 10만명 밑돌아

이민우 기자   mw38@
입력 2024-07-10 09:07

제조업 꺾이고 건설업은 부진
청년 14.9만명·40대 10.6만명 ↓


취업자 수 증가세가 두 달 연속 10만명을 밑돌았다. 제조업 일자리 증가 폭은 쪼그라들었고, 건설업 부진도 두 달째 이어졌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는 전년동월 대비 9만6000명 늘어난 2890만7000명이다.
올해 3월 17만3000명이었던 취업자 수 증가 폭은 4월 26만1000명으로 늘었다가 지난 5월 8만명으로 고꾸라졌다.

연령대별로 보면 20·40대에서는 감소세가 계속됐고, 고령층이 늘어나는 흐름이 이어졌다.

청년층(15∼29세) 취업자는 14만9000명 줄었다. 40대도 10만6000명 감소했다. 반면, 60세 이상은 25만8000명 증가했고 30대는 9만1000명, 50대도 2000명 늘었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 취업자는 9000명 늘며 7개월째 증가세를 보였다. 다만 증가 폭은 4월 10만명, 5월 3만8000명에서 크게 줄었다.

전자부품, 컴퓨터 업종의 감소가 확대됐고, 의복 제조업이 감소로 전환했다는 게 통계청 측 설명이다.

건설업 취업자는 6만6000명 줄었다. 지난 5월(-4만7000명)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한 것이다. 업황 부진에 초여름 폭염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교육서비스업(-6만3000명), 사업시설업(-6만2000명) 등에서도 줄었다. 도소매업도 5만1000명 감소, 4개월째 감소 중이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3.5%로 1년 전과 같았다. 1982년 7월 월간 통계 작성 이래 6월 기준으로는 가장 높았다.

실업자는 85만7000명으로 전년동월 대비 5만명 늘었다. 실업률도 2.9%로 0.2%포인트 확대됐다.

6월 비경제활동인구는 1578만6000명으로 전년 대비 2만1000명 늘었다. 40개월 만에 증가 전환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작년보다 12만9000명 늘었다.

구체적으로 청년층(15∼29세)에서 4만명이 늘었고, 40대와 50대도 각각 3만2000명, 3만명씩 증가했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비경제활동인구는 60세 이상에서 꾸준히 증가했는데, 최근 들어 50대도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전환했다"며 "특히 6월은 50대 여성에서 (증가) 전환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이민우기자 mw38@dt.co.kr

6월 취업자 9.6만명 증가… 2개월 연속 10만명 밑돌아
지난 3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2024 환경산업 일자리 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공고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