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박찬대 "임성근 구명 정황 명백해져…특검법 반드시 통과"

전혜인 기자   hye@
입력 2024-07-10 10:19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0일 "죄를 지었으면 다른 국민과 똑같이 수사를 받고 책임을 지는 것이 대통령이 줄곧 내세워온 정의이고 공정이고 상식"이라며 채상병 특검법의 수용을 거듭 촉구했다.


박 직무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 앞의 평등에 윤석열 대통령 부부만 예외일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일부 언론을 통해 공개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범이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에 관여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이 공범은 김건희 여사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핵심 당사자"라며 "대통령이 임성근 한 명 구하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진상 규명을 방해했던 이유가 명확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 부부 방탄용 거부권 남발과 경찰의 꼬리자르기식 면죄부 수사로 특검의 필요성이 커졌다"며 "민주당은 정권이 어떠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도 좌고우면하지 않고 해병대원 특검법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직무대행은 김 여사와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간에 공개된 문자메시지 무시 논란에 대해서도 "총선 시기뿐 아니라 평상시에도 김 여사의 광범위한 국정 개입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며 "특히 문자에서 등장한 '댓글팀 활용'이라는 대목은 정권 차원의 여론 조작 공작이 진행됐을 정황까지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공화국의 토대를 뒤흔들 영부인 국정 개입 게이트에 대해 민주당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진상을 밝혀낼 것"이라며 "김 여사와 한 후보도 국민 앞에 모든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박 직무대행은 지난달 지명된 강민수 국세청장 후보에 대해서도 "공직 후보자로서 다양한 결격 사유가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강 후보자는 역사 인식부터 문제"라며 "서울지방국세청장 재직 당시 윤석열 정권의 정치적 세무조사를 진두지휘했다는 의혹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강 후보자 임명은 국세청을 정권의 가드 도구로 만들겠다는 선언이 될 것"이라며 윤 대통령에게 "지금이라도 부적절한 인사의 지명을 철회하길 바란다"고 말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박찬대 "임성근 구명 정황 명백해져…특검법 반드시 통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직무대행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