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韓 증시 32%, 외국인이 담았다… 3년만 최대치

김남석 기자   kns@
입력 2024-07-10 16:54
외국인들이 보유하고 있는 국내 상장기업 주식이 시가총액 기준 32%를 넘어섰다. 지난 2021년 3월 이후 3년4개월여 만에 최대치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종가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상장기업 주식은 144억1690만주, 885조455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시가총액 2762조원 중 외국인이 보유한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32.05%다.
외국인 보유 비중은 지난 2021년 3월을 기점으로 점차 줄었다. 2021년 8월부터는 30%대 아래로 내려온 뒤 올해 1분기까지 30%를 넘지 못했다. 코로나 이후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 시장에 매력을 느끼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해 8월에는 이 비율이 26.1%까지 떨어지며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까지 내려갔다. 수익률과 외국인 수급의 상관관계가 상대적으로 높은 코스피 역시 당시 급격하게 내려갔다.

외국인 투자가 다시 늘어나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하반기부터다. 코스피 지수가 반등을 시작한 것도 지난해 10월 이후부터다. 작년 10월 2277까지 후퇴했던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 수급이 확대되며 반등했고, 이날 기준 2867.99까지 올라왔다.

작년 11월부터 이날까지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34조5000억원을 순매수했다. 9개월 연속 주식시장에서 순매수 포지션을 유지하고 있다. 같은 기간 기관 투자자와 개인 모두 순매도세를 기록한 것과 대비된다.

국내 상장 기업 가운데 현재 외국인 지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락액락(87.88%)이었다. 동양생명(82.62%), S-Oil(77.61%) 등이 뒤를 이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서는 KB금융이 76.26%로 가장 높았다.


외국인들은 KB금융 외에도 하나금융지주(69.84%), 신한지주(60.56%), DGB금융지주(44.55%), 우리금융지주(42.77%) 등 금융주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외국인들은 해당 종목들의 지분을 모두 늘렸다.

금액 기준 외국인이 국내 주식 중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삼성전자의 외국인 지분율이 56% 수준인 것을 고려하면 외국인의 국내 금융주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주는 최근 정부가 추진하는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최대 수혜주로 꼽힌다.

증권가에서는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면서 외국인의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확대되고, 전 세계 몇 안되는 반도체 관련 종목을 보유한 국내 시장에 대한 외국인의 기대감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외국인들이 금융주 비중을 높이면서 밸류업 기대감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난 만큼, 하반기 역시 외국인 수급이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양해정 DS투자증권 연구원은 "상반기 코스피 시장은 외국인이 주도하는 시장이었다"며 "작년 말부터 이어진 순매수 기조는 상반기 내내 진행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달에도 반도체 수출이 꺾이지 않았고 글로벌 경기가 이제 순환적 회복의 초입인 만큼 외국인 중심의 수급 구조는 하반기에도 그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김남석기자 kns@dt.co.kr

韓 증시 32%, 외국인이 담았다… 3년만 최대치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