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올 상반기 자사주 매입·소각 큰 폭 증가"

신하연 기자   summer@
입력 2024-07-10 17:03

코스피 상장사 배당액 32조원
'밸류업' 영향에 외국인 순매수↑


"올 상반기 자사주 매입·소각 큰 폭 증가"
[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기업 밸류업 정책을 추진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자사주 매입과 소각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거래소가 발표한 '상반기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관련 시장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자사주 매입은 전년동기 대비 25.1% 늘어난 2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자사주 소각은 190.5% 늘어난 7조원으로 나타났다.

통상 기업이 자사주를 소각하면 유통 주식 수가 줄어들어 그만큼 기존 주주들이 보유한 주식 가치가 높아진다.

상반기 기아(5000억원), 쌍용C&E(3350억원), 크래프톤(1992억원) 등이 자사주를 매입했고, SK이노베이션(7936억원), 삼성물산(7676억원), 메리츠금융지주(6400억원)가 자사주를 소각했다.

같은 기간 상장기업 배당액은 총 34조2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32조2000억원, 코스닥시장에서 2조원의 배당이 이뤄졌다.

정부의 밸류업 정책에 힘입어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외국인 순매수 상위 종목에는 현대차(3조4540억원), 삼성물산(1조1320억원), 기아(1조340억원), KB금융(6070억원), 삼성생명(5040억원), 우리금융지주(4510억원) 등 '밸류업 수혜주'로 꼽히는 종목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거래소는 6월 말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상반기 외국인 누적 순매수 금액이 최대 22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면서 "외국인 투자금액이 대폭 증가해 국내 주가지수 상승의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상반기 밸류업 공시는 총 10건이 이뤄졌다.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가 4건, 예고 공시가 6건이었다.

키움증권, 콜마홀딩스, 메리츠금융지주, 에프앤가이드가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공시했고, KB금융 등이 예고 공시를 했다.

거래소는 "제도 시행 초기에 주가순자산비율(PBR)이 일반적으로 낮은 증권·은행 업종의 밸류업 공시가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거래소는 지난 5월 밸류업 계획의 가이드라인 및 해설서를 확정하고, 6개 지역을 돌며 총 12회 지역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밸류업 공시를 지원했다.

아울러 도쿄·뉴욕·홍콩·싱가포르 등 해외 현지 기업설명(IR) 및 국내외 기관투자자 및 관계기관과 면담 등을 통해 투자유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거래소는 "연기금 등 기관 투자자가 벤치마크 지표로 활용할 수 있는 'KRX 코리아 밸류업 지수' 개발을 올해 3분기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4분기에는 지수 연계 상장지수펀드(ETF), 파생상품 등 밸류업 관련 금융상품 개발도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

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