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공사중단 아파트 줄줄이 공매…낙찰은 `0건`

이윤희 기자   stels@
입력 2024-07-10 10:16

올해 분양·임대보증사고 사업장 6곳 공매…작년의 두배


공사중단 아파트 줄줄이 공매…낙찰은 `0건`
연합뉴스

시행사나 시공사가 자금난으로 신축 공사가 중단된 아파트 사업장들이 공매에 나오는 사례가 늘어났다. 하지만 이러한 보증사고 사업장이 줄줄이 유찰되면서 HUG의 재무건전성에도 경고등이 켜졌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올해 공매 공고를 낸 아파트 신축 사업장은 총 6곳이다. 작년 한 해 공매 공고를 낸 사업장 수(3곳)의 두 배다.
HUG는 시행사 또는 시공사가 자금난으로 아파트 신축 공사를 마치지 못할 경우 입주 예정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HUG 주도로 공사를 계속 진행하거나 입주 예정자들이 낸 분양대금(계약금 및 중도금)을 돌려준다. 분양대금을 환급해 줄 경우 이를 회수하기 위해 해당 사업장을 공매에 부치게 된다.

HUG는 올해 법정관리에 들어간 한국건설의 광주 지역 사업장 3곳을 비롯해 아파트 신축 사업장 6곳을 지난 4∼5월 처음 공매에 내놨다. 광주 궁동·수기동·산수동의 한국아델리움(총 752가구, 한국건설), 강원 삼척 마달더스테이(205가구, 신성산업건설), 전북 군산 수페리체(492가구, 진경건설), 울산 울주 청량 신일해피트리(672가구, 신일) 등 모두 지방에 위치한 사업장들이다.



이들 6개 사업장 모두 최종 회차인 8회차 입찰까지 유찰을 거듭하면서 주인을 찾지 못했다. 결국 HUG는 6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이달 재공매를 실시하기로 하고, 건설사와 시행사 등을 대상으로 '환급사업장 매각설명회'까지 열었다. 거듭된 유찰에 따라 재공매에 나온 사업장들의 최저 공매가는 최초 공매 당시보다 20∼30% 떨어진 상태다.
게다가 공매에 나오는 사업장이 앞으로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건설사의 자금난으로 분양·임대보증사고가 발생한 사업장이 절차를 거쳐 공매에 부쳐지기까지는 수개월이 걸리는데, 상반기 중소·중견 건설사의 법정관리 신청이 잇따르면서 보증사고가 난 사업장은 총 11곳에 달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HUG는 환급금 회수를 위해 수시로 공매를 실시하고, 매각설명회를 추가로 진행하는 등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