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열기 검색열기

주춤한 서울 오피스빌딩…훈기 도는 주택시장과 대비

권준영 기자   kjykjy@
입력 2024-07-10 18:03
주춤한 서울 오피스빌딩…훈기 도는 주택시장과 대비
<연합뉴스>

주택 부동산 시장이 부진한 동안에도 견조한 흐름을 보였던 서울 오피스 빌딩 시장도 주춤하는 모양새다. 지난 5월 기준 거래량이 올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비로소 훈기가 도는 주택시장과는 상반되는 모습이다.


10일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 상업용 부동산 전문기업 부동산플래닛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서울 오피스 매매 및 임대시장 동향을 분석한 결과 오피스빌딩과 사무실 매매거래량 모두 전월대비 두 자릿수 대 하락률을 나타냈다. 올 들어 가장 저조한 수치다.
서울 오피스빌딩 매매거래량은 전월(8건) 대비 37.5% 줄어든 5건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월과 2월 각각 1건과 2건의 거래량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거래량이자 전년(6건)보다도 저조한 수치다.

거래금액 역시 지난 4월 2940억원에서 9.6% 떨어진 2658억원으로 감소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위워크타워'가 1470억원에 거래되면서 거래금액은 전년(947억원) 대비 180.7%의 상승률을 보였지만 전반적인 거래량 감소로 인해 전체 거래금액은 곤두박질치고 있다.

주요 권역별로 살펴보면 광화문 등 도심 업무지구(CBD)는 3개월 연속 단 한 건의 거래도 없었다. 여의도업무지구(YBD)의 경우 지난달 발생한 1건의 거래량 이후 5월에는 0건을 기록했다. 강남업무지구(GBD)는 지난달과 동일하게 3건의 거래가 이뤄졌다. 강남구 삼성동 '위워크타워'를 포함해 서초구 반포동의 '이니셜타워I', 강남구 역삼동 '정안빌딩'까지 총 2357억원의 거래가 성사됐다. 역시 지난달(2366억원) 대비 0.4% 낮은 수준이다. 그 외 지역은 직전 달(4건) 대비 50% 감소한 2건에 그쳤다. 거래금액은 433억원에서 30.5% 낮아진 301억원으로 파악됐다.



사무실 거래량도 올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5월 사무실(집합) 거래량은 직전 달(98건) 대비 26.5% 하락한 72건이었으며, 거래금액도 647억원에서 230억원으로 64.5% 감소했다. 지난해 5월(128건·1577억원)과 비교하면 각각 43.8%, 85.4% 하락했다.
공실률은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갱신했다. 부동산플래닛이 업무시설을 대상으로 방문조사 및 부동산관리회사의 임대 안내문 등을 통해 조사한 결과 5월 서울시 오피스빌딩 평균 공실률은 2.51%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상업용 부동산 거래량이 줄어든 현상과 관련해 '임대료 부담'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봤다. 송 대표는 "상업용 부동산의 경우 주택시장보다 고금리나 대출 규제 등에 큰 영향을 받는다"면서 "주택시장에 대한 규제가 상당 부분 풀려져 나가는 데 반해 상업용 부동산은 상대적으로 큰 혜택이 없어 이같은 현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 대표는 "경기 부진으로 인해 스타트업이나 중소업체들의 폐업이나 사무공간 규모 축소 등이 나타난 건 사실이지만, 이들의 비중이나 영향은 적어서 오피스 시장의 대세 하락이라고 볼 순 없다. 다만 하반기 마곡 일대에 준공이 이어지며 서울 전체 공실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